담이재

그 집, 빛 참 잘 썼다

감성 조명 LED_ 시공 사례

조명등을 LED로 교체하는 것만으로 전체 소비 전력량의 약 15%를 절감할 수 있다고 한다. 블랙아웃, 전력난 위기가 고조되고 있는 요즘 LED 조명등을 설치해 에너지 절약에 동참해보자. 오랜 수명, 높은 광효율, 환경친화적 소재는 물론 개성 있는 디자인 연출까지, LED 조명등의 주거&상업 공간 시공 사례를 소개한다.
가족실, 부드러운 빛을 품다

판교 운중천의 탁 트인 전망을 자랑하는 주택 ‘담이재’. 이현이 씨는 집을 지으면서 인테리어 디자이너에게 가장 먼저 LED 조명을 사용할 것을 요청했다. 아파트에서 주택으로 이사하면서 규모가 커진 만큼 늘어날 전력 사용량이나 누진세가 부담스러웠고, 근본적으로 가정에서 먼저 에너지 절약을 실천해야 한다는 생각도 컸다. 디자인을 맡은 디아키즈의 방은숙 실장은 LED 조명등을 메인 조명으로 설치했을 때 조도를 충분히 확보하는 방법과 조명 박스가 공간의 심플한 느낌을 해치지 않는 방법을 동시에 고민했다. 그래서 제작한 것이 바로 정사각 캡을 더한 LED 스폿 매입등. 천장이 높기 때문에 매입등의 간격을 조금 더 촘촘히 구성(2층 가족실과 방은 6개씩, 1층 거실은 16개)하고, 주백색에 색온도를 3000~3500K로 맞춘 LED 조명등을 설치해 환하면서도 부드러운 자연광 느낌을 살렸다. 매입 조명등은 삼진조명(02-549-3773) 제작.

색온도를 살펴라

처음부터 집 안 전체에 LED 조명등을 시공할 계획으로 철저하게 준비한 이현이 씨도 시행착오를 겪었으니 바로 ‘조도’ 문제다. 조명 공사를 마친 날 불을 켜봤더니 조금 침침해 보이더라는 것. LED 조명등으로 교체하면 처음에는 좀 어둡게 느껴질 거라는 조언을 들은 터라 덜컥 겁이 난 그는 와트 수가 높은 램프로 교체해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막상 입주해보니 너무 밝아 거실 같은 경우는 조명등의 3분의 1만 켜도 충분했다. 디자이너 방은숙 씨는 “조명의 어둡고 밝음을 느끼는 건 개인차가 큽니다. 조도(Lux)보다 중요한 건 색온도(Kelvin)죠. 색온도가 낮으면 붉은빛 때문에 침침하게 느껴질 수 있는데, 백열등(2700K)과 태양광(5500K) 중간 정도로 선택하면 됩니다. 침침하다 싶으면 색온도가 높은 것을 고르세요” 라고 조언한다.

서재·계단 같은 좁은 공간에 효율적

담이재의 2층은 계단 옆 복도를 지나 서재, 침실, 가족실, 다시 복도가 나오는 식의 순환 구조다. 집중력이 필요한 공간인 만큼 창문 크기를 최소한으로 줄인 서재는 책상 바로 위쪽에 LED 매입등을 설치했다. 이는 LED 조명등이 형광등에 비해 직진성이 강해 지시등처럼 한 방향의 빛이 필요한 데 적합하다는 원리에서 착안한 것이다. LED 조명등은 직접 조명이 닿는 부분은 같은 와트 수의 일반 등보다 2배 정도 조도가 밝고, 그림자와 열이 발생하지 않아 서재, 계단, 복도 등에 적합하다.

주방, 필요한 조명만 취사 선택

널찍한 주방과 다이닝룸은 조명등의 종류만 다섯 가지다. 개수대 바로 위쪽은 창가 라인에 맞춰 심플한 바 형태의 LED 등을, 아일랜드 조리대는 개수대와 전기 쿡탑 위만 정밀하게 비추는 파이프 형태의 LED 스폿등을 설치했다. 다이닝룸 식탁 위 펜던트 등 역시 주광색 LED 전구로 교체했다. 이렇게 부분적으로 조명등을 설치하니 조리-식사-정리 등 각각의 상황에 따라 필요한 공간만 켜고 사용할 수 있어 에너지 절약에 효과적이다.
디자인과 시공_ 디아키즈(02-511-8406)